뉴스

Home > 뉴스 > 정치

경주 풍력발전소 운영실태 점검

작성일 : 2019.04.08 06:37 작성자 : 경주사랑신문

사진=경주시청

2일 오후 4시 13분경 전남 영암 금정면 활성 풍력발전소 내부 축전설비를 갖춘 배터리 보관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풍력발전소 배터리 창고 화재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지난 5일 양북면 장항리 소재 경주풍력발전(주)을 박차양 도의원, 일자리경제국장 등과 함께 현장 방문했다.
 
경주풍력발전(주)은 경주시 최초 풍력발전소로 발전용량 16.8MW(2.4MW×7기)로 지난 2012년 10월 상업운전을 시작해 연간 3,900kw/h(1만2천 가구 사용) 전기를 생산하고 있는 발전소이다.
 
발전소 내 설치된 ESS는 2017년 7월 설치된 3MW급으로 설치했으며, ESS실내에는 이중 항습설비, 소화설비, 비상발전기 등의 화재대비 설비가 완비되어 화재에 대한 안전성을 확보했다고 현장관계자는 설명했다.
 
경주시 관내에는 경주풍력발전(주) 등 6개소의 ESS설비가 설치되어 있으며, 현재 배터리제조사 요청으로 ESS설비 관련 화재사고의 원인규명 전까지 가동을 중지한 상태이다.
 
현장방문 마친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시 최초 풍력발전소의 자부심과 사명감을 가지고 발전소 화재사고에 철저하게 대비하고 인근주민과 상생 발전하는 풍력발전소가 되길 바라며, 기타 시설안전과 관련한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