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Home > 스포츠

2019 아시아트라이애슬론 선수권 대회 경주에서 개막

20일 부터 31개국 1,500명 참가, 아시아 최고 철인 가려

작성일 : 2019.06.21 05:11 작성자 : 경주사랑신문

사진=경주시청

경주시는 화랑의 기상이 살아 숨 쉬는 신라천년의 왕도 경주에서 20일부터 23일까지 4일간 보문단지 일원에서 ‘2019 아시아 트라이애슬론 선수권대회’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대한철인3종협회,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경북철인3종협회가 주최·주관하고 경상북도와 경주시가 후원하는 이번 대회는 아시아 규모로는 처음으로 경주에서 개최된다.

일본, 중국, 인도 등 아시아 31개국에서 1,500명(엘리트 400, 동호인 1,100)이 참가해 아시아 최고의 철인을 가리게 돼 흥미진진한 대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경주시청 소속 장윤정(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은메달리스트)선수가 참가해 선의의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20일에는 여자부 경기(엘리트, U-23, 주니어), 21일에는 남자부(엘리트, U-23, 주니어)경기, 22일에는 장애인, U-15, 혼성릴레이가 각각 진행되고, 마지막 날인 23일에는 동호인 1,100여명이 참가하는 동호인 경기가 개최된다.

또한 선수들의 안전한 경기진행을 위해 대회기간 동안 오전 6시 30분에서 12시까지 보문교 3거리 ~ 천군네거리까지 교통통제가 이루어지며, 동호인 경기가 치러지는 23일에는 보문교 3거리 ~ 천군네거리 ~ 천북남로 ~ 천강로(왕신저수지)인근까지 추가로 교통통제가 이루어진다.

한편 경주시는 2008년부터 전국 트라이애슬론 대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이번 대회를 통해 국제대회를 개최할 수 있는 훌륭한 인프라를 갖춘 스포츠 명품 도시로서의 명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경주사랑신문은 참가선수들의 열정을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