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 경제

경주역 동편, 국토부‘도시재생뉴딜사업’선정

일반근린형, 2021년부터 4년간 국비 72억 포함 총 127억 투입

작성일 : 2020.11.10 05:03 수정일 : 2020.11.10 05:11 작성자 : 경주사랑신문 (경주사랑인터넷신문)

경주시(시장 주낙영)는 경주역 동편 성동·황오동 일대가 국토교통부 주관 ‘2020년 도시재생뉴딜사업 일반근린형’ 공모에 최종 선정돼 국비 72억을 포함한 총 사업비 127억원(도비 12억, 시비 36억, 기금 7.2억 등)을 확보했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지난 7월 경주역 동편 일대 구도심지역을 ‘일상이 여행이 되는 마을, 행복 황촌’이란 사업명으로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 신청했으며, 국토부 및 LH(한국토지주택공사) 와의 사전 컨설팅과 평가단의 현장실사·발표 평가, 실행가능성 및 타당성 평가 등을 거쳐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뉴딜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이 됐다.

사업이 선정된 경주역 동편 도시재생활성화지역(164,500㎡)을 대상으로 내년 부터 4년간 총 127억원을 투입해 공공상생점포 및 주민복합문화공간, 마을부엌·카페, 게스트하우스, 나들이길·문화마당 조성, 빈집 정비, 주민역량 강화 등 주민공동체와 상권 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도시재생사업 선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해 준 주민과 관계자들의 노력에 감사하며, 현재 진행하고 있는 원도심 도시재생뉴딜사업과 연계할 경우 더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더불어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 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시는 이번 선정에 앞서 지난 2018년 경주역 서편 원도심 지역이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뉴딜사업으로 선정돼 본격적으로 추진 중이며, 성건동 일원도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함께 신규 공모 신청 중에 있는 등 앞으로도 지속적인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 추진을 통해 낙후된 도심을 새롭게 재편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