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 경제

(사)세계한인무역협회와 일자리 창출협약식

세계 한인경제인 네트워크 활용으로 지역 청년 글로벌 취업 지원

작성일 : 2020.08.24 11:48 작성자 : 경주사랑신문 (경주사랑인터넷신문)

경주시(시장 주낙영)는 지난 21일 경주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사)세계한인무역협회(OKTA, Overseas Korean Traders Associations, 회장 하용화)와 일자리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주낙영 경주시장과 하용화 (사)세계한인무역협회장, 김석기 국회의원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협약식을 통해, 양질의 해외 일자리 창출 경험을 지역 청년들에게 제공하는 등 청년의 해외취업 촉진을 위해 두 기관이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사)세계한인무역협회는 세계 각지의 한인경제인 네트워크 역량을 갖춘 비영리민간단체로써 미국, 유럽 등 68개 국 141개 지회와 현지 기업체를 운영하는 CEO 7,000여 명의 정회원을 두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지난 2018년부터 모국의 청년 해외 일자리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협약내용은 △(사)세계한인무역협회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공동 추진 △청년 인재 발굴·모집 등 경주 청년의 해외취업을 위한 행정적 지원 적극 협력 △(사)세계한인무역협회는 해외 한인경제인과 해외 취업을 희망하는 경주시의 우수 인력간 구인·구직 및 신규고용 창출 적극 협력 등의 내용으로 이루어져 있다.

남심숙 일자리창출과장은 “‘OKTA’가 보유하고 있는 역량과 자원을 적극 활용해 경주 청년의 일자리를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고,

김석기 국회의원은 “청년의 취업능력을 제고해 산업 수요에 부합하는 맞춤형 우수 인력을 양성하고, 청년의 경제적 자립기반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민·관 협력을 증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의 미래는 도시의 성장 동력이 될 청년들이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드는데 있다고 생각하며, 다방면에서 세심한 행정의 역할과 취업·창업 지원 등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지속적으로 ‘OKTA’의 네트워크를 잘 활용한다면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과 경주 청년들에게 글로벌 문화·기술 교류를 통한 경험과 경제적 기반 마련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경주에는 청년들을 위한 일자리가 부족하다. 그동안 수많은 정책들이 있었지만 정작 끝까지 시행되고 그 결과를 맺은 사업과 정책은 몇개나 될까?